'오픈소스'에 관한 글 22건

  1. 2010.03.11 자유소프트웨어, 근원적 본질은?
  2. 2009.11.13 OpenNebula: 클라우드 컴퓨팅을 위한 오픈소스 도구
  3. 2009.11.13 Eucalytpus and Ubuntu Linux
  4. 2009.11.13 Eucalyptus, Open Source CloudComputing Platform
  5. 2009.09.12 목표 분명! (무슨 의미였더라? 아무튼: 레드햇, 델타구름 프로젝트 소개)
  6. 2008.12.07 KLDPConf 8.12 후기 (1)
  7. 2008.04.09 프로젝트 관리: 서브버전 저장소 사본 만들기, svnsync
  8. 2008.03.10 우.생.선 - KLDPConf (4)
  9. 2008.03.01 왜 오픈소스인가? 그게 뭔데?
  10. 2008.02.25 CELF Korea Tech Jamboree

자유소프트웨어, 근원적 본질은?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자유소프트웨어의 본질은 무료, 자유도, 또는 기술이 아닌 나와 공공의 안전에 있다.

이미 지난 10년을 "오픈소스"라고 씌인 머리끈을 묶고 밥 벌어 먹고 살아오는 동안, 어느 틈엔가 그 속에서 삶, 직업이라는 관념 속에 희석되어버린 나의 모습을... 얼마 전, 이 주제와는 별로 관련도 없는 대화 속에서 발견해버렸다. 자유소프트웨어 정신.

요즘은 자유소프트웨어라는 용어보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라는 용어를 더 많이 쓰고 접하게 되는데, 내가 몸 담고 있는 팀의 이름도 그렇고... 오픈소스 라는 용어의 포괄성 때문인지, 대부분의 매체나 기관에서 이 용어를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음... "오픈소스, 그것으로 어떻게 돈을 벌 수 있는가?" 라는 해묵은 질문이 그 순간 나를 자극한 것일까? "그래, 과연 오픈소스가 돈이 되는 거야?", "아니, 그렇다면 오픈소스라는 것의 본질은 무엇인데?", "도대체 왜 소스를 공개하겠다는 것이야?" (본질을 모른 채 그것을 이용하여 돈을 벌겠다는 것은 우끼지 않은가?)

내 주관적 기준으로 이 질문의 답을 찾아 거슬러 올라가다 보니, 내가 왜 이 일을 하게 되었는지, 내가 어쩌다가 이 길을 걷고 있는지를 다시금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었다. 누가 나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나? 왜 내가 만든, 당신이 만든 소스를 열어야 하는가? ... 어쨌든,

업무 속에서 오픈소스에 대하여 이야기하거나 또는 이야기를 듣게 되면, 대체로 무료라는 점과 공급자에게 얽메이지 않는다는 점, 공개소프트웨어 개발 방식에 의한 장점, 자꾸 열려만 가는 세상 돌아가는 분위기 등의 "현상"에 집중하여 이야기되는 듯 하다. 자본주의 체제 안에서 돈을 조금이라도 더 모으기 위하여 투자를 줄이려는 것도 맞는 얘기고 경제적으로든 결정권에 대한 부분이든 누군가에게 끌려다니고 싶지 않다는 것도 맞는 얘기다. 물론, 소수의 재능있는 사람들이 만드는 물건보다 (그들을 포함해서) 수많은 눈들이 부릅뜨고 보고 있는, 수없이 다양하고 심도있는 개발자들의 역량이 자율(또는 과시, 존재감의 발로)에 의하여 녹아나오는 방식의 장점 역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강하게 만드는 힘이 되고 있고, 이렇한 방식 또는 유사한 개념이 세상을 더 강하게 만드는 것도 그렇다. 그런데 이것이 "본질"일까? 글쎄... 이것은 단지 "현상"일 뿐이지 않을까? 그럼 왜! 열어야만 하는가?

소프트웨어는 딱히 모양을 갖추고 있거나 손에 잡히지 않는 특징이 있긴 하지만 기존의 음식물, 건축물, 생활 필수품 등과 마찮가지로 이미 우리 사회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부품"이 되어버렸다. 음식물이 그렇듯, 건축물이 그렇듯, 흔들려서는 안되는, 어쩌면 생존의 문제와 직결되는 성격을 분명히 가지고 있다는 얘기다. 따라서, 우리가 음식에 대한 안전성을 소비자에게 확인시키고 건물의 설계도를 숨기지 않듯이, 소프트웨어 역시 그것이 어떤 구성요소로 이루어져 있는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최종 사용자로 하여금 필요한 경우에 확인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두어야 하는 것이다.

내가 간식으로 먹을 음료수에 내 몸을 파괴할 가능성이 있는 발암물질이 함유되어있지는 않은지 확인하고 싶듯이, 집의 구조를 바꾸고 싶을 때 어떤 벽이 내력벽인지 설계를 확인해야 하듯이, 천정에서 물이 떨어지기 시작했을 때 어디를 손봐야 하는지 들여다 봐야 하듯이, 소프트웨어가 우리 삶의 중요한 부분 곳곳에 녹아들어 있다면 그것 역시, 어떤 구성요소로 개발되었는지, 어떻게 씌여져 있는지, 필요한 경우에는 리버스 엔지니어링까지도 가능하도록 되어있어야 한다. 내 집을 지은 회사가 아니더라도 가까운 주택 수리 업체로부터 집 수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야 하듯이, 소프트웨어 원 저작자나 제작사가 곁에 없더라도 (망했든, 유지보수 계약이 끝났든) 지금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다른 개발자나 회사로부터 (대체로 잘 돌아가고 있는) 소프트웨어의 문제 부분을 찾아 수정할 수 있어야 한다. (물론, 그 소프트웨어의 소스가 열려있다고 하더라도 쉬운 일은 아니지만 최소한 가능성은 있다.)

소프트웨어라는 것이 특수 분야의 것이 아닌 이상, 또는 우리 생활에 밀접한 소프트웨어일수록 그것은 이미 공공의 영역에 있다고 봐야 할 것 같다. 공공 영역에 있다는 말은 주인이 없다는 뜻이 아니라 모두가 주인이라는 뜻이다. 다시 말해서, 모두에게 그것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알 수 있도록 열려있어야만 한다. 그렇다면, 오히려 속이 가려져 있어서 문제가 있더라도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없고 공공의 이익을 위하여 문제의 수정이 필요하더라도 원 저작자가 아니면 어찌할 수 없는 소프트웨어는 이미 그 존재부터가 공공의 적이 아닐까?

자유소프트웨어의 핵심 원리는 사회적 책임이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라는 표현 속에는 엔지니어로써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가 포함되어 있다. 사회적 책임이란 무엇일가? 자신이 한 일의 품질을 책임져야 함은 물론, 그로 인하여 발생하는 부가적 문제에 대한 책임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개인 또는 그들이 속한 집단, 회사가 책임질 수 있는 범위와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교통사고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있을가? 회사의 지속적인 존재를 보장할 수는 있을까? (최소한 소프트웨어의 생명주기 범위 내에서라도...) ... 오픈소스 기업이 주장하는 "소유 및 사용권 판매가 아닌 서비스"라는 사업 형태는 그러한 모습을 가짐으로써 이러한 문제로부터 기업과 사회가 서로 자유로와 지는 것이 아닐까? 그렇다면 사용자 입장에서는 베일에 가린 소프트웨어의 "사용권 구매"가 안전한 것인가 속이 훤히 보이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서비스 구매"가 안전한 것인가?


잊고 지냈던 초심을 다시금 기억하게 해준 한 동료에 대한 진정어린 감사를 마음에 담고...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OpenNebula: 클라우드 컴퓨팅을 위한 오픈소스 도구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조금 복잡해 보인다"는 알량한 이유로 시험을 위해 설치만 한 후 방치해버린 서버 가상화/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이 하나 있는데, 그 "알량한 이유"가 합당치 않으므로... 다시 기억을 되새긴다. 물건일 것 같다. 언제든 꼭 확인하라.

.:: OpenNebula: The Open Source Toolkit for Cloud Computing ::.
OpenNebula is an open and flexible tool that fits into existing data center environments to build any type of Cloud deployment. OpenNebula can be primarily used as a virtualization tool to manage your virtual infrastructure in the data-center or cluster, which is usually referred as Private Cloud. OpenNebula supports Hybrid Cloud to combine local infrastructure with public cloud-based infrastructure, enabling highly scalable hosting environments. OpenNebula also supports Public Clouds by providing Cloud interfaces to expose its functionality for virtual machine, storage and network management.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Eucalytpus and Ubuntu Linux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알려진 바와 같이, 우분투 리눅스의 새 버전인 9.10 Karmic Koala는 오픈소스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Eucalyptus를 포함하고 있다. 캐노니컬의 진로를 보여주는 예이자, 오픈소스 기반 클라우드 컴퓨팅 사례의 적절한 형태 중 하나. 유칼립투스는 제공하는 기능의 제한으로 인하여 사용을 보류하고 있지만, 분명 의미있는 솔루션 중 하나. 지켜볼 것.

Maybe Ubuntu Enterprise Cloud Makes Cloud Computing Too Easy
The latest version of Ubuntu Server (9.10) includes the Ubuntu Enterprise Cloud (UEC), which is actually powered by Eucalyptus. The ability to deploy a “cloud” on any server running Ubuntu is really quite amazing, especially given the compatibility of Eucalyptus with Amazon and the plethora of application images available for nearly immediate deployment. It supports both a public and private option, and a hybrid model, and comes replete with management tools designed to make building, deploying, and managing your own personal, private cloud a breeze.
Ubuntu Server Eucalyptus Testers Needed | The Fridge
Koalas love eucalyptus, they spend three hours a day munching away on the sturdy plant. Likewise, Ubuntu 9.10 Karmic Koala loves Eucalyptus, the Open Source system for implementing on-premise private and hybrid clouds using the hardware and software infrastructure that is in place, without modification. This allows you to run your own private cloud on your own hardware and infrastructure. Sound interesting? It really is, and this a rocking new feature in the new Ubuntu Server edition.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Eucalyptus, Open Source CloudComputing Platform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가상화/클라우드 컴퓨팅 프로젝트 중에서 근래에 가장 관심이 가는 곳이 바로 오픈소스 클라우드 컴퓨팅 플렛폼인 Eucalyptus이다. 대학 연구에서 시작하여 회사 설립까지 이어진 케이스 중 하나인가 보다. 특히, Canonical이 Ununbu의 표준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점찍기까지 한... 그래서 한 번 더 처다보게 되는 그런 프로젝트다.

한 번 설치해봤다. 그런데 "그 다음은 뭐야?" 이런 느낌? 왜냐하면 그 흔한 Web UI가 없기 때문. AWS의 EC2 호환이라는 점에서도 "그럴만두하나" 케이스이긴 한데... 어쨌든 그렇다. (심지어는 Eucalyptus에서 운영하는 체험 사이트에서도... 별로 체험할 것이 없다는... (아... 사실 문서만 조금 더 읽고 조금만 노력하면 뭔가 쉽게 해볼 수도 있는 구조인데 어쩜 이렇게 게으른가!)

Eucalyptus Systems Inc
Eucalyptus is an open-source system for implementing on-premise private and hybrid clouds using the hardware and software infrastructure that is in place, without modification.

Eucalyptus adds capabilities such as end-user customization, self-service provisioning, and legacy application support to data center virtualization features, making IT customer service easier, more fully featured, and less expensive.
Eucalyptus
Eucalyptus - Elastic Utility Computing Architecture Linking Your Programs To Useful Systems - is an open-source software infrastructure for implementing "cloud computing" on clusters. The current interface to Eucalyptus is compatible with Amazon's EC2, S3, and EBS interfaces, but the infrastructure is designed to support multiple client-side interfaces. Eucalyptus is implemented using commonly available Linux tools and basic Web-service technologies making it easy to install and maintain.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목표 분명! (무슨 의미였더라? 아무튼: 레드햇, 델타구름 프로젝트 소개)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는 것이 본질적으로 오픈소스 세계와 일맥 상통하는 바가 있다. 어거지인가? 모든 IT 벤더들이 자신들과 관계가 있다고 할테지만,... 어쨌든 클라우트 컴퓨팅이라는 개념의 바닥에 깔린 근본적 취지는 오픈소스 세계의 것과 잘 어울린다. 다음 글 들은 ...그래서 "오픈소스+클라우드" 공식과 연관이 있다. (물론, 그 뒤에 레드햇이라는 "벤더"가 자리하고 있지만, 그건 오픈소스의 생태니까.)

Dynamically Applied Integrated Systems: Open Source Cloud Interoperability

The momentum in technology often picks up when developers converge to create Open Source solutions that can be used to solve interoperability issues. Arguably this is not required to be Open Source but I am of the mind that something magical happens when Open Source is the catalyst (e.g. "The Internet" Boom after the proprietary PC market had to contend with Linux...). When Open Source has the backing of an organization that is built around prospering with it the "stars begin to align".

Red Hat News | Introducing Deltacloud

The initiation of a new open source project within Red Hat is certainly not news. It’s an established expectation within our engineering ranks. It’s how we advance and develop software.

Every once in a while, though, a new project breaks through the norm of business as usual. Something special. Creating a buzz.

Today that project is http://deltacloud.org.

The goal is simple. To enable an ecosystem of developers, tools, scripts, and applications which can interoperate across the public and private clouds.

Deltacloud | Many Clouds. One API. No Problem.

Start an instance on an internal cloud, then with the same code start another on EC2 or Rackspace. Deltacloud protects your apps from cloud API changes and incompatibilities, so you can concentrate on managing cloud instances the way you want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KLDPConf 8.12 후기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어제, 2008년 12월 06일, 국내 최고의 FOSS 커뮤니티인 KLDP의 컨퍼런스 행사에 다녀왔다. 얼핏 기억하기에, 꽤 오래 전부터 KLDPConf 행사가 있었던 것 같은데, 내가 참가했던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나와 커뮤니티"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혹시 기회가 된다면...:-) 이 글은, 바로 그 발걸음에 대한 기록이다.

아! 내 맘대로 KLDPConf 8.12라고 이름 붙였다. 위키를 기준으로 공식 이름은 "KLDPConf/20081206" 인데, 그냥 우분투 식으로 :-)



현장에서 받아야 할 택배도 있고 하여, 좀 더 빠르게 움직였어야 했건만, 애 엄마도 출근한 주말에 아들과 떨어지는 것이 어찌 아쉬운지...(아들도, 나도,...) 결국, 딱 떨어지는 시간만 가지고 집을 나섰다. 그런데 이게 왠일? 처음 가보는 가산 디지털단지의 길목은 어찌나 낯설던지... 전철역에서 내린 시간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떨어지는 시간이었으나 그 전날 네이버맵에서 찾아봤던 간단해 보이던 길은... "흑 T.T 분명히 가까웠는데..." 추운 날씨에 걸음을 재촉하던 사람들을 잡고 물어 물어... 결국 'ㄷ'자로 꺾어서, 꺾어서 20분 정도 늦게야 행사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요즘 뚜벅이용 네비게이션이 나온다는데... :-(



다행히, 행사 시작 전에 도착은 할 수 있었다. :-) 그리고는, 컨퍼런스 노트로 사용할 수 있었던 노트와 필기구 세트를 포함한 선물세트를 받은 후,

1. 모든 참가자의 자기소개
2.1. 김성훈님의 "허드슨 아저씨 이야기"
2.2. 허태준님의 "오픈소스 개발자 되기"
2.3. 서영진님의 "임베디드 리눅스 회사를 끌어왔던 이야기"
2.4. 서상욱님의 "nFORGE 개발 이야기"
2.5. 장정철님의 "Glade/GTK+ 이야기"
2.6. "인텔의 Moblin..."
3. 자유 토의 및 저녁 식사!

순으로 행사는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참자자들의 소개에 약간 주목해 보았다. 리눅스의 시장에서의 현재가 궁금했기 때문. 모두 꼼꼼히 적지는 못했지만, 참가자들의 직업,관심분야 분포는 대충 다음과 같았다.

kernel 관련 -- 3명
임베디드 관련 -- 16명
이동/무선 통신 관련 -- 2명
(디지털) TV관련 -- 2명
CDN -- 2명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 6명

어라? 한 7~80명은 오셨을 텐데... 좀 잘못 뽑았나? 어쨌든 임베디드쪽의 강세가 강하게 나타났고, 이슈트래커, 프로그램 분석, 애자일 등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대한 관심도 높은 것 같았다. 다섯 개의 발표 주제에 가운데 임베디드 관련 이야기, nFORGE나 허드슨 관련 이야기 등이 미리 공지된 이유도 어느 정도는 있겠지만, 그게 전부는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찌보면 그런 발표 주제가 선정될 수 있었다는 점만 봐도... 어라? 시작은 데이터를 가지고 뭔가 얘기하는 척 하더니 결국은 추측과 주장이네?

아무튼, 참가자들의 관심사 키워드를 뽑아보면 다음과 같다.

SuSE, ata, WiMAX, 만도, 로봇, gtk, 홍콩, 차량용 블랙박스, 게임서버, 엠텍비전:-), 데스크탑, SAS, 경쟁상대, 번역, DTV, 대학원, 커널, CDN, 칩, 지원, 휴대폰, arm9, 음성코덱, 이슈트래커, 리눅스플랫폼, 모바일, 개방형, 리모, MID, 스마트카드, 패킷, 프로그램분석, SE, 테스트, GTK+, 프레임웍, 이미지유사도, 폐수, 개발효율, 애자일,...



다음은 "준비된 발표"

1. 허드슨씨를 만나보세요.

홍콩 과기대의 김성훈님께서 귀찮은 반복작업을 싫어하는 고급인재들에게 허드슨씨를 만나볼 것을 간단한 예를 통해서 권해주셨다. 고급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두 번 이상 할 일이라면 대체로 자동화를 해야만 하는, 게으름은 그 들 못지않은 나라서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지속적 통합" 도구의 하나이다. 직간접적인 코딩을 하지 않은지가 일년이 되어가다 보니, 좀 느슨한 관심으로 들었던 시간이었는데, 김성훈님의 프리젠테이션에 살짝 매료되어 버렸다.

"팀에서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혼자라도 써라. 그럼 팀에서 인기 개발자가 될 걸?"

2. 오픈소스 개발자 되기

야생의 밟고 밟히는 세상에 대하여, 그리고 그 익숙해지기 어려운 야생에 익숙해져서, 결국에는 오픈소스 개발자의 자유로운 영혼을 누리기까지의 과정을 SuSE 리눅스의 허태준님이 진솔하고 실질적이고 또한 핵심을 꼭 꼭 찍어서 설명해주셨다.

"직장을 옮겨도 같은 일", "자유도", "누가 동료인가?", "까칠한 전통",...

3. 임베디드 회사... 무제의 발표

서영진님께서 97년에 회사를 시작하여 오늘(Windriver에 팔아 버림)까지의 기로에 대하여 간략하게 설명해주셨다. 기억에 남는 말씀은,

"소프트웨어는 글로벌 경쟁"
"우리 산업 환경에서는 임베디드"
"헨드폰은 2~3년인데 자동차는 10년!"
"나도 안 살 디자인인데 패션의 이테리에서 1x0만대?"

4. nFORGE 이야기

NHN의 서상욱님이 GFORGE를 기반으로 하는 nFORGE의 개발 과정과 컨셉, 향후 일정 등에 대하여 얘기를 해주셨다. 괭장히 관심이 많은 분야이기도 하고, 솔루션/패키지로써가 아니라 서비스로써의 Forge에 관심이 있기 때문에 그들의 앞으로의 기로가... 참으로 궁금하다. 당장은? 잘 모르겠다. 어쨌든 "개발자 생태계 육성"이라는 표현이 가슴에 와 닿는다. 권순선님의 "한국 사람들 만의 특성 있다고 본다"는 첨언은 반 쯤 이해가 가고 반 쯤은 잘 모르겠다. 어쨌든 nFORGE를 비롯해서 NAVER DeveloperCenter 계획이 성공적으로 자리잡기를 바란다.

5. GTK+/Glade 프로그래밍
6. Intel, Moblin, ...

헉! 나의 집중력의 한계인가? 이 쯤 해서는 노트도 좀... 부족하고 기억도 가물가물...



그리고 이어진 자유 토론/네트워킹 시간. 나는 허태준님을 중심으로 모여있던 그 무리에 속해 있었는데, 우리 모임이 가장 재미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

허태준님에게 커널 개발자의 세계, 어떻게 시작된 것인지 등의 몇몇 질문을 시작으로 자리가 형성되기 시작하여 CDN쪽 이야기, 네트워크/TCP이야기, Netbook/MID 이야기, 아키텍쳐 이야기, IT 대란(잃어버릴 5년) 등등... 재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KLDPConf의 핵심은 바로 이 시간에 있는 것 같다. 그다지 사교적이지 못한 성격 탓에 좀 더 적극적으로 덤비지 못하는 것이 좀 아쉽지만, 역시 이 시간의 재미는 쏠쏠하다.

자유토론 중간에 파파이스 햄버거였나? 가벼운 저녁 해결이 있었고, 이야기는 이어져 갔다.



식사 시간이었던가 자유 토론 시작 무렵이었던가... 권순선님의 이런 저런 얘기(요는, 정체되어 있다. 끊긴다. 확산의 노력이 필요. 이런 자리도 알려달라. 무플보다는 악플... 등등)가 있었는데, 어찌나 뜨끔하던지... 사실, KLDP라는 공간 또는 조직에 대한 나의 참여는 거의 '0'이라고 볼 수 있으니까.

비교적 초기부터 리눅스를 써 왔던 입장에서 지역 LUG 활동도 했었고, 10년을 리눅스 관련 일을 하고 있고, 나름대로 "뼈 속까지 리눅서"라는 자부심도 있고,... 또 Usenet이나 Mailing list가 소통의 중심이던 시절에는 나름대로 열심히 활동도 했었고...... 그런데 이 Web이라는 (아끼는) 녀석을 기반으로 한 커뮤니티에는 어째서인지 잘 적응이 되지 않는다. 왜일까?

나의 성향이 그런가보다. Usenet이나 Mailing list에서 기술 이슈를 놓고 서로 난도질, 또는 이 날 나왔던 표현으로 하지면 밟고 밟히는 분위기에는 잘 적응이 되는 것 같은데, 이상하게도 "친하게" 안부도 전하고 "사는 얘기"도 하는 밝은 느낌의 공간은 좀... 뭐랄까... 잘 적응이 안되어 왔던 것 같다. :-)

집에 돌아와 주말의 아빠 모드에서의 시간을 보내고, 오늘은 마트에도 다녀오고, 사랑스런 아들의 토마스 기차 트랙도 하나 사주고... 그래서 점수좀 따고, 저녁 내 같이 놀다가 다시 랩탑 앞에 앉았다. 그런데 좀 슬프네. 권순선님이 그 날의 자리에서 표현했던 절망 앞의 느낌이랄까? 그런 것이 표현했던 것 이상의 것이었나 보다. 나도 한 때 작은 조직을 이끌어 봤었고, 오래된 기억이지만 비슷한 느낌을 받았던 것 같기도 하고, 이해할 수 없는 것이 아니므로 더욱 안타깝다.

오늘의 후기에 적당한 주제는 아니므로 이 이야기는 다음의 기회로 미루자.



아무튼, 다양한 분야의, 그러나 리눅스 하나로 뭉친! 뭐랄까... 감히 "동료" 라고 말해도 될까? 그런 사람들과 함께 했던 즐거운 시간이었다.
KLDP도, KLDPConf도 영원을 뛰어 넘어 날아다녀라~!



덧붙임: 참가자 선물 세트

NHN의 티셔츠와 노트, 볼펜, 네이버윈도 모양의 자석

NHN의 티셔츠와 노트, 볼펜, 네이버윈도 모양의 자석


인텔의 1GB 카드형 USB 메모리

인텔의 1GB 카드형 USB 메모리


SK C&C의 무릅담요

SK C&C의 무릅담요



이 외에도 엠텍비젼에서 장소 및 음료, 다과를 제공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덧붙임: KLDP의 관련 글 들


오랜만의 KLDPConf: 12월 6일 | KLDP
12월 6일 토요일 오후에 시간들 어떠세요? 오랜만에 KLDPConf겸 해서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12월 6일 KLDPConf 참석자 모집! | KLDP
KLDPConf는 OpenSource를 주제로 자발적인 참여를 권장하는 소규모 세미나입니다. 열린 환경에서 서로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심도 있는 토론과 상호 교류, 데모 등을 위해 발표 시간만큼의 자유 시간을 확보하여 모두가 함께 OpenSource를 즐기고, 배우고,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KLDPWiki: KLDP Conf/20081206
앞으로 KLDPConf는 기존의 세미나 위주에서 벗어나 참석자들간의 참여와 교류를 권장하는 방향으로 진행하고, CodeFest는 좀더 실질적인 결과물이 나올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하려 합니다.
KLDPConf 시작했습니다~ | KLDP
오랜만에 했는데 많이 오셨네요. 결석하신 분들도 좀 되는데 장소가 딱 적당해서 거의 꽉 찼습니다.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사람들이 빨리 안 오셔서... 조금 늦게 시작했습니다.
오늘 KLDPConf 후기 올려주세요~ | KLDP
자자 오셨던 분들 '모두' 어떤 형태로든 이곳 KLDP 혹은 본인 블로그 등등 어디든 좋으니 후기를 좀 올려 주세요... 아까도 제가 강조했지만... 악플보다 더 무서운게 무플이랍니다. 기억이 다 사라지기 전에... 즐거움과 흥분이 모두 사라지고 귀차니즘이 마음속을 지배하기 전에 빨리빨리 후기를... :-)
트랙백 0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ldp.org/~kss BlogIcon kss -- 2008.12.08 14:12 | 수정/삭제 | 댓글쓰기 | 댓글주소

    아 자세한 후기 감사드립니다... ^^ 한국사람들만의 특성이란 대략 이런 것이죠.

    1. 우리나라 사람들은 메일링 리스트는 별로 안씁니다. 그래서 nFORGE에서는 mailman은 걷어 냈고요. 대신 이메일로 업데이트 상황을 자동으로 받아보는 기능을 넣었습니다.
    2.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참여'한다는 것에서 '참여'라는 것에 명시적인 어떤 action을 떠올리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 인터넷 카페에 가입하면 가입 절차가 있고 정회원/준회원의 권한이 주어지죠. 아직 nFORGE에는 구현되어 있지 않지만 이를 참고해서 각 프로젝트에 어떤 형태로든 '참여'하는 action을 구현해 넣으려 합니다.

    뭐 더 있지만 대략 이 정도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

프로젝트 관리: 서브버전 저장소 사본 만들기, svnsync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프로젝트 관리 > 버전관리 > 서브버전 저장소 사본 만들기 (Repository Replication)

지금의 업무 환경이 마땅치 않아서 이기고 하고 또 한편으로는 작은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열어보고자 하는 생각도 있고 하여, 요 얼마간 서브버전을 지원하는 공개 프로젝트 호스팅 서비스를 찾고 있었다. 실은 trac을 지원하는 무료 호스팅 서비스를 원했으나 적당한 것을 찾지 못했다. (도와주세요[각주:1])

프로젝트 호스팅 서비스를 찾다보니 고민하게 되는 것이, 만약의 사태에 대한 대비 또는 써보니 서비스가 성에 차지 않는다든지 하여 이사하게 될 상황에 대한 대책 마련이다. (직접 운영하는 저장소는 단순히 저장소를 묶어 보관하는 것 만으로도 충분한 백업 또는 이전 대책이 서기 때문에 아직까지 이런 필요성을 느끼지는 않았었다.)

서브버전이 제공하는 기능 중에 저장소의 읽기 전용 사본을 만드는 기능이 있다. 기능의 본래 취지는 말 그대로 읽기 전용 사본을 만드는 것이지만 (대부분의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보면, 커밋 권한을 가진 개발자에 비하여 엄청나게 많은 수의 사용자들이 읽기 전용 권한으로 소스를 받아가게 되는데, 이런 부하를 분산시킬 수 있는 또는 지역으로 미러링 할 수 있는 기능이 필요하다.) 이 기능이 나의 백업/이전 용도에도 적절히 사용될 수 있을 것 같다.

과정은 다음과 같다.

$ mkdir /svn-mirror
$ svnadmin create /svn-mirror/my-project
$ cd /svn-mirror/my-project/hooks
$ cp pre-revprop-change.tmpl pre-revprop-change
$ vi pre-revprop-change
$ chmod 755 pre-revprop-change
$ svnsync init file:///svn-mirror/my-project svn+ssh://repository/var/svn/my-project
sio4@repository's password: 
리비전 0의 복사된 속성
$ svnsync sync  file:///svn-mirror/my-project
sio4@repository's password: 
커밋된 리비전 1.
리비전 1의 복사된 속성
$ svn log file:///svn-mirror/my-project
------------------------------------------------------------------------
r1 | sio4 | 2008-04-08 23:02:46 +0900 (화, 08  4월 2008) | 2 lines

prepare project repository.

------------------------------------------------------------------------
$
  1. 먼저 미러를 보관하기 위한 디렉토리를 만들고 그 안에 빈 저장소를 만든다. (저장소를 복사하는 것이 아니라 변경점을 동기화하는 것이 이 사본 만들기 기능의 방식이기 때문에 저장소 생성은 별도의 작업으로 진행된다.)
  2. 만들어진 빈 저장소에 pre-revprop-change 후크를 설정해준다.
  3. 프로젝트의 주 저장소와 연결하기 위하여 `svnsync init` 명령을 수행한다.
  4. 연결된 사본을 `svnsync sync` 명령을 수행하여 동기화한다.

이상의 간단한 단계를 거쳐 이제 로컬에 저장된, 그리고 주 저장소와 동일한 복사본을 얻었다. 물론 읽기 전용 사본으로써 활용하기 위해서는 보다 정교한 설정이 필요하겠지만 나의 용도인 저장소 백업을 위해서는 이 정도면 충분하리라고 생각한다. 음... 글쎄... 정말 이사갈 일이 생기면 방 빼는 건 쉬웠는데... 다시 들여놓는 것도 그렇게 간단할까?


  1. 혹시 적당한 trac 호스팅 서비스를 알고계신다면 알려주세요. 또는 서버와 라인을 제공해주실 분이 있다면 직접 서비스 운영을 해볼 생각도 있는데요 :-) [본문으로]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생.선 - KLDPConf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와~ 애 첫 경품 물"

우와~ 생애 첫 경품 선물
서울 강남역 근처에서 있었던 KLDPConf 행사에 다녀왔다. 특기할 점은, 근 10년 간 참석했던 이런 저런 행사, 전시회 등을 통털어서 처음으로 "참가상"이 아닌 경품을 받았다는 점이다. 바로 사진 속의 타거스 노트북 백팩.

행사를 준비하신 KLDP 권순선님 등의 관계자 여러분과 선물을 준비해주신 Yahoo! Korea, 다른 깜찍한 선물을 미리 받아주신 분들, 그리고 특별히 참가신청을 했으나 불참하신 이십 여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이 아니었다면 경품 당첨은 불가능했습니다. (레드햇 9의 설치 후 감사 메시지를 기억나는 데로 흉내낸 것인데... 쫌! 썰렁하다!)


참가하기

사실, 행사 사실을 조금 늦게 알았다.
KLDP라는 프로젝트에 대한 관심이야 초창기부터 가지고 있었지만 "공동체"로써의 KLDP는 내게 조금은 거리가 있는 부분이었고 그다지 활동적이지도 못한 편인지라... 요즘은 RSS 피드를 중심으로 관심가는 글이 있으면 읽는 정도에 그치고 있던 중이다. 게다가 근래에는 피드 읽기도 꾸준히 못하는 상황이 되어버려서...

어쨌든, 짧게 말하면 유령회원이라서 행사 사실도 늦게 알았다. :-(

지난 첫번째 행사 역시 소식을 늦게 접했었고 여차 저차 하여 참석하고 싶은 마음을 접었었던 터라, 이번에는 일단 들이밀어보자는 무대포 정신으로... 지난 한 주 동안 몇 시간도 채 눈을 맞추지 못한 꿈돌이를 뒤로 하고 집을 나섰다. (미안한 마음에 오늘은 녀석과 서울대공원에 다녀왔지 :-)


행사 스케치

시간에 딱 맞춰 도착한 모임터엔 아직 조금은 한산한 느낌이었는데, 약간의 시간이 흐른 후에는 딱 적당한 수준으로 공간이 채워진 느낌이었다. 나처럼 무작정 나타난 사람 말고도 "소환되었다"고 자신을 소개한 분들도 상당수 있었다.

음, 뭐랄까... 전반적으로 어떤 느낌이었냐면 생각보다 젋었고, 약간은 어수선했고, 또는 가족적인 분위기가 묻어나오는 부분도 있었고, 또는... 아련한 기억속에 잠들어있던 리눅스 공동체의 그런 자유 분방한 분위기라고나 할까? 행사를 시작하던 시점과 마무리 하던 시점의 장면을 참고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표, 느낌

(관심있었거나 느낌이 있던 것들)

첫번째 순서는 "고등학생과 리눅스"라는 주제로 이제 막 대학 신입생이 된 peremen 님이 자신의 오픈소스 진입기를 "한국의 고등학생"이라는 관점과 섞어서 소개해주셨다. 사실, 뭔가를 기대하지 않았던 발표였는데, 이런... 재미있고 생각해볼 만한 질문이 되어버렸다.

미지리눅스를 통한 자신의 리눅스와의 첫만남, 아련한 기억, KDE와의 좋았던 기억이 발전하여 KDE 커미터가 되었다는... 이야기인데, "음... 결국 첫 만남이 참으로 중요한 열쇠가 되는군." (그 뒤에 이어진 이야기에서는 내겐 너무나 딴 나라 이야기 같이 들리는, 또는 받아들여지지 않는, "안정적인 대학 진학", "100% 합격" 등의 이야기가 섞여 있었고) 그리고 일반계 학교 교육의 현실에 대한 이야기. 교육현장에서 사용되는 모든 프로그램의 예제들이 MS 제품으로 되어있다는, 다시 말해서 "스프레드 시트"를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Excel"을 가르친다는... 내용이 있었든데, 이 부분이 위의 "첫 만남" 경험과 함께 보다 강렬하게 와 닿았다. 공교육을 통하여 규정지어져 버린 "MS 제품과의 첫 만남" 이 바로 우리 나라의 현실인 것이다.

예전부터 교육, 그리고 전산 교육에 대하여 관심만 잔뜩 가지고 있는 나에게 다시금 동기부여를 하는 그런 소중한 시간이었다. (peremen님, 감사.) 뭐, 주제가 다르니 긴 얘기 하긴 그렇지만,
  • 나도 어떤 책에서 본 Motif 창틀과 위젯에 감명받아 유닉스/리눅스에 대한 관심이 커졌었다.
  • 실습을 무엇으로 하는가와는 별개로 교과서는 중립적으로 써져야 한다. 가령, 창틀, 메뉴 부분은 잘라낸, 시트 만을 표시한다던지. 설마 교과서에서 메뉴를 가르치진 않겠지?
  • (오픈소스를 지지해온) 정통부가 사라지지 않았다면 좋았으련만...
  • 교육봉사? 실제로 비슷한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아는데...
다음 순서는 "포스트그레스퀄에 대한 오래된 진실"이라는 주제였는데, 내겐 워낙 "흐린 기억속의 그대"인 데다가... 근래에는 관심도 별로 없고... 그런데, 몇몇 분들의 열혈 질문을 통하여 모임의 강한 포스가 느껴졌다는...

음... 좀 건너 뛰어서 "웹플랫폼과 오픈소스"라는 주제의 발표가 있었는데, 참으로 인상적인 발표였다. 발표자 inureyes님, 포스가 대단하더군. 인상적인 말이... (정확한 문구는 모르겠으나)
  • 프로그래머가 얼마나 세상을 바꾸는지 모르고...
  • 야후 인수를 위해 MS가 제시한 42조. 대운하를 파고도 남는 돈!
  • 웹이 오픈소스에 준 것은? 만남. 사람.


자유 토론 시간

정해진 세션의 발표가 끝난 후 약 한 시간 정도는, 조금 짧은 감은 있었지만 주제 발표자 등을 중심으로 한 자유로운 주제별 토론 시간이 있었다. 내가 참석한 부분은 "소프트웨어 정적 분석에 관한 이야기" 였다. 사실 딱히 토론에 참여할 만큼 관심이 가는 분야가 없었기도 했고, 상대적으로 재미있기도 하고 잠깐 시도해봤던 주제이기도 해서...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도 들어볼 겸, 참석했는데...

이야기는 주제의 범위가 약간 넓어져서 정적 분석 외에도 동적 분석, 디버깅, 또는 완성 단계 이후의 관리까지를 포함한 소프트웨어 품질관리의 전반에 걸친, 그러면서도 심도는 "경험담" 정도에서 시작하여 열악한 개발 여건에 대한 개발자 성토대회로 이어졌다. 발의자의 의도와 어느정도 일치하는 토론이었는지는 모르겠다. 다만, 내게는 "다른 개발자들의 정적분석에 대한 경험/생각"을 듣지 못한 점은 조금 아쉬웠지만, "다른 개발자들도 대체로 비슷한 환경과 압박과 설움 속에서 시름하고 있다"는... 뭐랄까 동질감을 확인할 수 있었던,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아! 그리고 토론 참여자의 상당수가 임베디드 환경에서 일하고 있거나 일해본 것으로 보이는데, 부족한 표본이긴 하지만 근래의 전산 시장, 또는 리눅스 전산 시장의 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었다... 라고 하면 좀... 어거지인가?


마치며

부담스러운 사진 한 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가 부담이냐고?
  • 다시 살아나는 노트북 프로젝트.
  • 그리고, KLDP
2000년 진행되었던 제 1 차 노트북 프로젝트는 회사에서 지급된 쌈박한 컴팩 서브노트북으로 인하여 잠정 취소되었었다. 그 이후 대체로 회사 지급 컴퓨터에 의존하는 만족할만한 생활을 하다가, 근래에 집에서 쓰는 PC가 고장나고 업친데 덥친 격으로 새로 옮긴 회사에서 지급한 노트북이 지난번 사용하던 Thinkpad T60에 비하여 매우 맘에 들지 않을 뿐더러 주제에 무겁기까지 하여... 다시금 제 2 차 노트북 프로젝트가 시작되려는 위기에 처해있었던 내게... 이젠 노트북 백팩이라니! 이런 강한 심장 마사지가 있나!

KLDP. 유령(회원)은 보이지 않는 것이 제 맛이다. 그런데 가장 주목받았던 경품에 당첨! 되어 버리다니! 이런... 막상, 이런 것을 받아 들고 보니... 이런게 선물 마케팅의 효과인 것일까? 더 이상 RSS는 집어치우고 KLDP 죽돌이라도 해야 할 것 같은... 뭐랄까. 강한 죄의식이랄까? 이거 혹시 학교다닐 때 문제아가 반장 자리 앉아버린 그런 느낌? 에라 모르겠다. 원래 나란 사람, 죄 많은 사람인 것을... 그래. 그런거야. 몰라. 그래.



KLDPWiki: KLDP Conf/20080308
KLDPConf는 OpenSource를 주제로 자발적인 참여를 권장하는 소규모 세미나입니다. 열린 환경에서 서로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심도 있는 토론과 상호 교류, 데모 등을 위해 발표 시간만큼의 자유 시간을 확보하여 모두가 함께 OpenSource를 즐기고, 배우고,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앞으로 KLDPConf는 기존의 세미나 위주에서 벗어나 참석자들간의 참여와 교류를 권장하는 방향으로 진행하고, CodeFest는 좀더 실질적인 결과물이 나올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하려 합니다.

3월 8일 KLDPConf 후기/사진 올려주세요~ | KLDP
오늘 KLDPConf 행사의 후기 및 사진 올려주세요~ 후기는 이 글에 대한 답글로 직접 올려 주셔도 되고 개인 블로그나 기타 다른 장소에 올리셨다면 링크를 올려 주셔도 되고요. 사진은 http://gallery.kldp.org/kldpconf0803 에 올려 주시면 됩니다. 누구나 사진을 올릴 수 있습니다.
트랙백 2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alabras.egloos.com BlogIcon comkid -- 2008.03.11 01:05 | 수정/삭제 | 댓글쓰기 | 댓글주소

    10년만에 처음으로 경품에 당첨되셨다던.. 그 분이셨군요!! 부러워요.. ㅠ_ㅠ 그 날 보니 같이 토론 하셨던 분들이 상품 많이 타셨던 것 같은데.. 저는 워낙에 그런 운이 없어서.. (저도 10년 다니면 탈 수 있을려나요..;)

    본의 아니게 토론 시간을 개발자 성토대회로 만들어 버린 것 같아서 죄송합니다..ㅠ_ㅠ; (갑자기 안구에 습기가 몰려서..)

    Sio4님 후기를 보니 아하! 하면 생각 나는 것도 많네요.. 특히 대운하.. ㅎㅎ 후기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www.borisoop.com BlogIcon 보리숲 -- 2008.03.11 08:33 | 수정/삭제 | 댓글쓰기 | 댓글주소

    하하^^; 경품 축하드려요~!!
    저두 저번 conf에서 타거스백을 탔었지요.. 의외로 한번 걸린 상품은 다시는 안걸리더라구요(?)

    저두 대운하. 다시 생각나네요 흐흐

  3. Favicon of http://joone.net/blog BlogIcon joone -- 2008.03.17 17:37 | 수정/삭제 | 댓글쓰기 | 댓글주소

    저도 똑같은 가방 경품으로 탄 적 있는데... 순선님께 직접 받았지요...
    튼튼하고 쓸만하던데요~

왜 오픈소스인가? 그게 뭔데?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회사를 옮기고 난 후, 요즘들어 많이 받는 질문, 또는 가끔 내 자신에게 던지는 질문이 바로 "왜 오픈소스인가?"이다.
오래 전, 내가 이 (좁은 비포장의) 길에 처음 뛰어 들었던 그 시절에는... 이런 저런 대답할, 또는 설득할 말이 많았었던 것 같다. 음... 뭐랄까 지금은, "대세니까" 라는, 남 얘기 하듯 성의 없어 보이는 대답이... 가장 먼저, 그리고 더 이상의 설명이 잘 떠오르지 않는다.

그 한마디로 대답이 되기 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 너무 당연한 질문의 답이 잘 떠오르지 않는... 그런 느낌도...

Jonathan Schwartz's Weblog : Weblog
거역할 수 없는 거대한 흐름이 있습니다. 독점 기술에 의해 정의된 인터넷이 아닌, 공개적으로 사용 가능한 표준으로 연결된 인터넷이 Sun과 고객에게 보다 가치있다는 믿음이 바로 지금까지 Sun의 의사 결정에 기준이 되어준 철학입니다.

'오픈소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생.선 - KLDPConf  (4) 2008.03.10
왜 오픈소스인가? 그게 뭔데?  (0) 2008.03.01
CELF Korea Tech Jamboree  (0) 2008.02.25
"Sun Microsystems Announces Agreement to Acquire innotek"  (0) 2008.02.16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CELF Korea Tech Jamboree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CELF Korea Tech Jamboree" 라는 이름의 행사에 와있다. 임베디드 리눅스 관련 행사인데, 내가 알았을 정도니 그렇게 홍보가 약하진 않았나보다. 하지만 사전등록 사이트로 봐서는 엄청... 후짐. 오늘 다시 보니 영문 사이트긴 하지만 Wiki등의 페이지가 꽤 있군. 왜 등록페이지엔 링크가 없었을까?

와서 보니,
  1. 총 8개의 주제 중에 외국인이 연사로 있는 것이 두 개나 된다. 그런데 왜 입구에선 동시통역 이어폰셋을 주지 않은 거지?
  2. 급기야 그 외국인 중 한 사람에게 말을 걸어버렸다. 순전히 갑작스런 사건이었다. 일본인이었는데 한국사람인줄 알고... :-(
  3. 내용은 대부분 기술분야, 그 중에서도 커널/시스템 수준의 것들이었다.
  4. 경품이 소박하다. USB메모리 10개에 MP3P 1개.
  5. 생각보다 엄청나게 많은 사람이 와있다. 한... 200~250명 정도? 행사장이 꽉 찼다.
  6. 포럼 이름이 CELinux Forum였는데, 처음엔 연상해내지 못했었다. 지금 보니 Cunsumer Electronic Linux 인것 같다. 안내물 배경 이미지도 그렇고...
  7. 주최 세력이 LG전자, 삼성전자 등이고 외국인 연사는 SONY 소속이고 그렇다.

이어서 발표:

첫번째는 레드햇의 데이빗 우드하우스님의 "커뮤니티와 함께 일하기". 좀 더 진지하게 생각해보고 싶은 주제였다. 스스로 커뮤니티, 또는 오픈소스 진영의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요즘 생각해보면 뭔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두번째 시간은 소니의 사토루 우에다님(이 분이 내가 실수로 대화를 나눠버린 그...)의 "CE Linux Forum Activities"이다. 시작부터 프리젠테이션의 느낌이 있는 시간이다. 꼭 초등학교 교과서에 나올 법한 "물의 일생"을 설명하는 듯한 그림을 보여주며 오픈소스, 커뮤니티 생태에 대한 설명을 해줬다. 표현과 설명, 그 뒤에 숨어있는 노력이 돋보였을 뿐만 아니라, 내용 속에도 흥미로운 부분이 많았다.

그 중,
  1. CELF는? 2003-06-23에 파나소닉과 소니가 시작했다. 50 맴버사가 있다.
  2. 2004년 4월, 처음으로 스팩_만_ 릴리즈했다. 구현은 누가 할래? 그랬더니... 느낀게,
  3. 오픈소스 커뮤니티와 일하려면 구현먼저 하라!
  4. 비영어권, Sound of Silence, 그래서 Japanese Technical Jamboree.
  5. Translate Japanese Matrials to English! 영문을 국문으로가 아니라!
  6. 이제 19회가 되었단다.
아하! 임베디드 리눅스 영역에서의 커뮤니티는... 좀 더 재미있겠구나!

그 이후로, 우리말로 진행되는 기술세션이 몇개 있었는데 그다지 흥미를 주지는 못했다. 내 주제가 아니어서인지 어째서인지... 그 중에서 어떤 발표는 발표 자세나 내용 모두에서 짜증을 불러일으키기 까지 했으니... (뭐, 그런 얘기는 됐고)

어쨌든 나름대로 재미있었던 시간이었다.

아래 위키가 이번 행사의 공식 위키이다. 몇몇 프리젠테이션의 자료를 받아볼 수도 있다. (이틀이 지난 지금까지 4편의 프리젠테이션이 올라와있다.)


KoreaTechJamboree2 - CE Linux Public
# The Korea Technical Jamboree is a forum-wide technical meeting of the CE Linux Forum. This meeting will be located conveniently in Korea and use Korean as the native language of the event.
# Attendance is not limited to the CELF members, but is open to all. Everyone who is interested in embedded Linux technologies is welcomed. There is no admission fee.

'오픈소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오픈소스인가? 그게 뭔데?  (0) 2008.03.01
CELF Korea Tech Jamboree  (0) 2008.02.25
"Sun Microsystems Announces Agreement to Acquire innotek"  (0) 2008.02.16
Sun to Acquire MySQL  (0) 2008.01.18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