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의 물결'에 관한 글 4건

  1. 2007.11.07 "밖에서는 휴대 전화, 안에서는 인터넷 전화로" 란다.
  2. 2007.06.01 유튜브를 거실에서 볼 수 있는게 취미라고라?!
  3. 2007.05.23 인터넷 생활 : 인터넷, 로컬 카피, 글로벌 카피
  4. 2007.05.09 오픈소스, 임베디드, 그리고 메이져리그 (오라클, 임베디드 SW 사업 강화)

"밖에서는 휴대 전화, 안에서는 인터넷 전화로" 란다.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옆집에 가서 뱅글뱅글 손잡이 돌려서 교환에게 "누구네 집" 걸어달라고 부탁하고는 기다리고 않아있던 시절도 있었다. 동그라미 다이얼, 네모 버튼, 결국은 무선 전화기! 그러더니 삐삐에 헨드폰에 씨티폰까지, 통신이라는 것은 정말 대단하구나.

밖에서는 휴대 전화, 안에서는 인터넷 전화로

휴대전화와 인터넷전화(VoIP)를 자유롭게 연결하며 통화할 수 있도록 연동해주는 유무선통합(FMC: Fixed Mobile Convergence) 서비스가 다음달부터 상용화된다. FMC 폰을 이용하면 외부에서는 휴대 전화로, 인터넷이 연결된 내부에서는 인터넷전화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인터넷 전화가 점점 특정 상황에 놓여있는 사람들, 기업들을 중심으로 퍼저가더니 근래에는 집전화를 대체하는 형태의 서비스들이 하나 둘씩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런데 이것이 진짜구나. "밖에서는 휴대전화, 안에서는 인터넷 전화" 오호라!

이거 정말 인터넷 전화사업 할 맛 안나네 :-)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튜브를 거실에서 볼 수 있는게 취미라고라?!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유튜브를 거실에서 볼 수 있게 된단다.

지금 세상은 좌회전인지 우회전인지는 몰라도, 어쨌든 크게 꺾어 가고 있는 것 같다. (어쩌면 이런 변화는, 앞으로의 세상에서 변화가 아닌 일상이 되어버릴지도 모르겠다.) 그런 변화의 물결 가운데 하나가 바로 멀티미디어의 변화, 확장, 일반화가 아닐까 한다.

수동적으로 바라만 보던 TV 방송이 양방향성을 갖게 되어가고 있으며 전파에 의존하던 방송 전송기술이 인터넷 프로토콜에 기반한 형식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런 변화 속에서 많은 회사들이 대어를 낚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많은 회사들이 방송 제공자를 위한 서버측 솔루션을 개발하여 공급하고 있거나 공급하려 노력하고 있으며, 사용자측의 단말기 등을 생산, 공급하기 위하여 피를 말리는 경쟁에 돌입하여 있고, 또한 네트워크 인프라 확보와 활용에 대한 움직임도 심상치 않은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이런 와중에 눈에 띄는 제품이 하나 있으니 AppleTV.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매킨토시 컴퓨터로 유명한 애플사에서 만든 TV, 아니, 셋탑박스(사용자 단말)이다. 딱 보니 애플이다. 이쁘단 말이다. 기계도 그렇고 UI도 이쁘다. 눈에 띈다. 혼자 있어도 눈에 띄는 녀석이 이제는 YouTube와 함께 한덴다!

별거냐구? 그래. 별거 아니다. 단순히 PC에서 즐기던 UCC Video 서비스를 TV에서, 거실에서 즐길 수 있게 된다는 뜻일 뿐이다. TV를 즐겨 보지 않는 내게도 그렇고 외국의 컨텐츠가 대부분인 유튜브 역시 내게 큰 매력은 없다. 날 들뜨게 하는 것은, 유튜브나 애플티비가 아니라 바로 그들의 "동거" 그 자체이다. 공중파 방송, 인터넷 동영상, 인터넷 망을 이용한 VOD, 등으로 진화/분화하던 멀티미디어 세상이 이제 그 경계를 허물어 가고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기 때문에, 그들의 동거에 내가 들뜨고 있는 것이다.

YouTube Coming to Apple TV

it’s bringing the Internet’s most popular originally-created content from YouTube to the living room with Apple TV™. Beginning in mid-June, Apple TV will wirelessly stream videos directly from YouTube and play them on a user’s widescreen TV. Using Apple TV’s elegant interface and simple Apple Remote, viewers can easily browse, find and watch free videos from YouTube in the comfort of their living room.

그런데 우쒸!...

사과 과수원의 스티브 잡스 아저씨가 하시는 말씀이... "애플티비는 취미"란다. 그들의 핵심이며 기반이었던 매킨토시, 음악 서비스 사업 iTunes, 그리고 최고의 iPod 이라고 표현한 iPhone 사업과 함께 애플이 진행하고 있는 취미란다.

남들은 젖먹던 힘까지 다하여 낑낑대면서도 툭툭 나가 떨어지는 IPTV, 셋탑박스 사업을 그들은 취미로 한단다. 아니, 오히려 그래서 취미로 한단다. 오호라... 이럴 때 벌할 수 없는 괘씸죄가 성립한다. 이미 사라져버린 영국 그룹 "퀸"의 네 멤버 중 둘은 석사, 둘은 박사라는 말을 들었을 때보다 더 괘씸하다!

Steve Jobs live from D 2007 - Engadget

Steve Jobs is up here in just a few, everybody. It looks like we can probably prepare ourselves for an update on the iTunes shift to no-DRM, the status of the iPhone, and whatever else is on El Jobso's mind. It's all on Mossberg, so hopefully he'll drill down deep to the topics we hold near and dear. Stay close, you'll know when it gets underway! (Note: Walt's questions are in bold.)
신이시여, 저도 좀... 괘씸하게 해주세요~~ :-)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터넷 생활 : 인터넷, 로컬 카피, 글로벌 카피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북마크만 의미없는게 아니다. 파일도 늘 다시 받고 있다. 참 우습다!

요즘, 디스크를 정리하는 일이 반복되다 보니 재미있는 현상, 습성을 발견했다. 생전 다시 보지도 않는 파일들이 널려있다는 점이다. 그냥 욕심에 받아놓은 것들도 있는 것 같고, 오래되었지만 읽지 않은 문서도 있다. 일부는 같은 프로그램의 다른 버전이 발견되기도 하고, 혹은 같은 파일이 중복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또는 왜 받아뒀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 것도 있고... 아무튼 넘치는 디스크가 꼭 인터넷 같다는 생각이 든다. 반 휴지통이다. :-)

더 웃기는 것은, 어쨌든 관심이 가는 녀석은 받아보고, 풀어보고, 또는 나중에 보겠다는 생각으로 보관해두고 있다지만 정작 다시금 그것이 궁금해졌을 때 예전의 것을 찾아보기 보다는, 나는, 어느덧 다시 다운로드를 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바보같기도 하고 좀 우습기도 한데, 문제는 단순히 이미 받은 것을 (네트워크 자원을 낭비해가며?) 또 받는데 있지 않다. 이 현상에 주목하고 깜짝 놀란 진짜 이유는...

내 컴퓨터와 인터넷이 과연 별개인가? 경계가 존재하는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는 점이다.

  • 나는 내 컴퓨터 위에서 놀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인터넷 위에서 놀고 있는 것일까?
  • 내 컴퓨터는 내 컴퓨터일까? 아니면 인터넷의 일부일까?
  • 혹은 내 컴퓨터는 단지 인터넷 단말기일 뿐인가?
아직 답을 내릴 수는 없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내가 보는 이 세상도 그렇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적어도 현재까지는 그런 길을 가고 있는 것 같다는 것이다.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픈소스, 임베디드, 그리고 메이져리그 (오라클, 임베디드 SW 사업 강화)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메이져리그 데이터베이스 전문업체인 오라클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사업을 강화한다는 기사가 나왔다.

ZDNet Korea...오라클, 임베디드 SW 사업 강화

한국오라클은 지난 12월 설립한 한국오라클 첨단기술연구소에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를 중점적으로 연구개발하고 있으며, 최근 인수합병한 다양한 임베디드 솔루션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시장을 공략해 왔다. 그 결과 현재 국내 제조 및 솔루션 업체와 셋탑박스, 디지털 방송 송출 시스템, 보안 솔루션, 디지털, RFID 단말기, 복합기, 홈 엔터테인먼트 등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또, 삼성전자, 이루온, 인프라밸리, 뉴로테크 등의 솔루션 업체와 통신 산업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솔루션을 네트워크 장비에 내장하는데 협력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세상이 흘러가는 방향을 말해주는 것일까? 얼마 전, 오랜만에 http://www.sleepycat.com 으로 향했다가 깜짝 놀랐다. 미처 알지 못하는 사이에 버클리DB의 주인이 바뀌어 있었던 것.

찾아보니 이미 1년이 넘은 사건이군. (2006년 2월 14일 발표)

Oracle® Buys Open Source Software Company Sleepycat

Oracle today announced that it has added Berkeley DB to its embedded database product line which includes Oracle Lite for mobile devices and Oracle TimesTen for high performance in-memory database applications.

"Sleepycat's products enhance Oracle's market-leading database product family by offering enterprise-class support to customers who need to embed a fast, reliable database at a lower cost," said Andrew Mendelsohn, senior vice president, Oracle Database Server Technologies.

뭘까? 지구별 최대의 데이터베이스 전문 업체가 오픈소스 회사를 삼켰다? 그리고 그 분야가 임베디드급 DB(임베디드 전용은 아니지만)라고?

Oracle Has Its Eyes on Open Source Competitor

BusinessWeek reported yesterday that three core open source companies–JBoss (middleware), Zend (PHP) and Sleepcat (database) –are in Oracle’s crosshairs. The omnivorous Oracle recently made waves by acquiring InnoDB, an open source storage engine for database competitor MySQL. It’s not surprising. Larry Ellision has said the company would embrace open source (more like bear hug) and make it work […]

놀랄일도 아니라는군 :-) Zend는 모르겠고 JBoss는 RedHat에게 흡수된 상태.

오픈소스, 임베디드, 그리고...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