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Network'에 관한 글 2건

  1. 2011.01.14 잘가 Twicca, 안드로이드용 트위터 클라이언트 (3)
  2. 2009.11.25 GitHub Job Profile: 뭐랄까...

잘가 Twicca, 안드로이드용 트위터 클라이언트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간만에 글 하나 써본다. 안드로이드용 트위터 클라이언트 심층 비교, 제 1 탄 twicca! ㅋㅋㅋ

뭔가 연재를 할 분위기 아니야? 게다가 "심층" 비교라니... 그러나 사실, 연재스러운 것 해본 적도 없을 뿐더러 지금 이 글이 지난 글로부터 약 3개월 만의 글인데... 연재가 끝나려면 1년은 걸리겠는데?

말이 좀 많았는데, 오늘의 트위터 클라이언트는 twicca 이다. 주변을 보면 주로 Tweetcaster나 Plume으로 이름이 바뀐 Touiteur, Twidroyd, 통합 SNS 클라이언트인 TweetDeck 등의 프로그램을 많이 쓰는데, 이 녀석을 여기에 먼저 적는 이유는, 이것이 숨은 진주같이 보이기도 하고, 혹은 그렇지 않기도 해서... 그 느낌을 적으려는 것이다.

둘러보면, 첫번째 특징은 아주 간단함의 극치를 달리는 UI이다. 기본적으로 이렇게 생겼다.


Tweetcaster, Plume 등의 이쁘장한 화면에 비하면 좀 황당할 정도로 간단하다. 나는 간단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도 꽤 많다고 보기에, 이건 단점스러운 장점일 수도 있겠다. 그런데 의외로, 위젯이나 바로가기는 비교적 이쁘다.


알림 아이콘은 썩 이쁘지 않지만 위의 홈 화면에서 세번째 줄에 위치한 위젯은 어느 정도 편리성도 있고 밉지는 않다. 그리고 업데이트, 검색, 사용자, 리스트를 빠르게 열기 위한 바로가기 아이콘이나 개념도 이쁘지 않은가? ㅋ


그런데 이 녀석, twicca의 진정한 매력은 여기에 있다. 바로 다양하고도 섬세한 설정. 사용자가 설정할 수 있는 것이 무척 많을 뿐더러, 설정의 정도 또한... 괜찮다. 그리고 시스템적으로다가... Twitter의 API Status를 보여준다든지 하는 점도, 나같은 "말로는 개발자"들이 괜히(트위터 프로그래밍을 하지도 않을거면서) 좋아할 만 하다.

그런데 내가 이 앱을 좋아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인증과 관련된 부분. 일단 보면,


얘는 이렇게, Twitter 웹사이트를 이용한 인증처리를 하도록 되어있다. 그게 뭐냐구?

TweetCaster, Plume 등의 다른 쟁쟁한 녀석들의 경우를 보면, 계정 관리 페이지에서 Twitter 아이디와 암호를 넣으라고 한다. 물론, "암호를 저장하거나 제가 슬쩍~ 하지는 않아요~~" 라고 씌여있지만... 뭐... 깔끔한 방법은 아니다. 근래의 웹서비스에서 사용자 인증 관련 동향을 보면, 오픈아이디(OpenID)등의 방법과 OAuth/XAuth 등의 인증 방식을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 바로 이렇게, 트위터의 암호를 앱에게 빌려주는 것이 아니라 인증 자체는 트위터 웹사이트에서 진행하고 인증 결과만 앱이 이용하게 해주는 것. (TweetCaster, Plume 등도 내부적으로 같은 방식일건데, 그래도 이렇게 눈에 보이는 것이 난 좋다!)

지금까지 써본 트위터 클라이언트 중에서 이렇게 내게 정서적으로 안정을 주는 인증방식을 갖춘 것이 없었지만... twicca는 내게 결정적인 단점을 보여주고 말았다! 바로 Offline의 취약점!


이 그림이 딱 그 상황에서 캡쳐한 것인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데, 아차차! 아니구나! 위에 WiFi 아이콘이 보이네... 하여간 인터넷 연결이 없는 상황에서는 이렇게 "Loading.." 한다고 깔짝깔짝 하거나(접속이 잘 안되는 경우), 또는 아예 "뭔가 이상한데요?" 하면서 아무것도 보여주지 않는다.

그런데 이게, 처음 띄웠을 때만 그런게 아니라... 새 글 알림이 떠있는 상태에서도(물론 온라인일 때 새 글이 있음을 확인했겠지) 여는 순간이 오프라인이면 그렇게 동작하는거다.(새 글이 있는 것만 확인하고 받아놓지는 않았다는 말인데...)

twicca, 넌 왜 오프라인 상황을 예상하여 새 글을 캐시하지 않는거니? 캐시가 이미 읽은 글 보여주라고 있는 것은... 좀 아니잖아?

암튼... 당분간은 내게서 떠나줘야 되겠어... 잘가 twicca.


PS. ... 혹시 내가 뭘 몰라서 잘못 쓴 부분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트랙백 0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witter/sunostock BlogIcon 수노 -- 2011.02.08 12:44 | 수정/삭제 | 댓글쓰기 | 댓글주소

    저도 이거 쓰는데..
    속도 면에서 최고더군요 ^^
    설정만 잘 잡아놓으면.. 이만한 트윗 어플이 없는 듯.
    단점이 있다면 다계정 설정이 안된다는 점 ㅠ

  2. 빅맨 -- 2011.04.07 08:21 | 수정/삭제 | 댓글쓰기 | 댓글주소

    오프라인때 동직안하는건 별로 단점 같지 않음~ 정말 최고의 어플중 하나

    • Favicon of https://sio4.tistory.com BlogIcon sio4 -- 2011.05.18 09:18 신고 | 수정/삭제 | 댓글주소

      네, 장점/단점은 그것을 판단하는 사람이 어디에 서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지니까요.
      오프라인을 위한 캐시에 대한 부분은 저처럼, 저렴한 요금제를 사용하기 때문에 항상 온라인일 수 없는 사람에겐 꽤나 중요한 사항이고요, 또한 항상 온라인인 경우라도 처음 기동 시 네트워크 속도에 관계없이 바로 글을 보여줄 수 있는 장점을 포기한 것이기도 하고요.

GitHub Job Profile: 뭐랄까...

Clip to Evernote

블로그가 이사를 갔어요!

죄송합니다! 대부분의 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일부는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10초 이내에 새로 옮겨진 페이지로 이동할 겁니다.
원하시는 글이 아니면 전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소용환의 생각저장소 / 아카이브

GitHub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하는데, 일자리 찾기란다. 프로그래머를 위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진화... 결국 SN은 일자리와 연결되는... 그런데, GitHub의 그것이 일반적인 인맥, Networking Service의 느낌과는 다른 것이, 이건 좀... _올 누드_가 아닌가? ... :-)

Looking for a Job? Let GitHub Help - GitHub

We think the code you’ve put on GitHub is an extremely valuable tool in finding you a great place to work, so now is the time to dust off the code you’re afraid to push and get people excited about it. Also, make sure you’ve filled out your profile information: your name, location, blog/website, and email. All of that information is going to be help you find work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